고경석 기자

등록 : 2017.01.11 18:39
수정 : 2017.01.11 18:39

애국지사 장영인 선생 별세

등록 : 2017.01.11 18:39
수정 : 2017.01.11 18:39

경북 울진 지역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했던 애국지사 장영인 선생이 11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1924년 울진에서 출생한 선생은 1943년 3월 울진에서 조선독립공작당과 농민조합 운동이 벌어진 후 침체한 항일운동을 부흥시키고자 애를 썼다.

이재선 장영호 김인보 진병우 등 여러 동지와 ‘창유계’를 조직해 독립운동을 펼치다가 발각돼 일제경찰에 체포됐다. 1944년 7월 대구지방법원에서 이른바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단기 1년 6개월, 장기 3년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93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유족은 4남 2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건국대학 장례식장, 발인 13일 오전 7시30분,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 (02)2030-7900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