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8.01.30 14:50
수정 : 2018.01.30 18:19

강릉 '정동진레일바이크' 2월 1일 운행 재개

등록 : 2018.01.30 14:50
수정 : 2018.01.30 18:19

정동진레일바이크. 코레일 제공

강릉 ‘정동진레일바이크’가 해안 옹벽 복구를 끝내고 다음달 1일 다시 운행한다. 정동진레일바이크는 모래시계공원을 경유하는 왕복 4.6km 전 구간에서 바다 경관을 만끽할 수 있으며, 전동식 레일바이크여서 자동모드로 변경하면 어린이나 노약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2인승 2만원, 4인승 3만원이다. 시간박물관과 묶은 패키지는 2인 2만6,000원, 3인 3만8,000원이다.

코레일은 레일바이크 운행 재개로 정동진역, 시간박물관, 정동진~삼척 간 바다열차, 정동심곡바다부채길 등 강릉 동해안 여행이 더욱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부터는 당일 패키지상품과 무박 일정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2014년 8월 첫 운행을 시작한 정동진레일바이크는 2년여간 30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를 끌다가, 2016년 12월 파도에 의한 선로 유실로 운행을 중지한 상태였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