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8.12 23:47

KIA, LG에 1점 차 대역전승...선두의 저력

등록 : 2017.08.12 23:47

최원준./사진=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선두 KIA 타이거즈가 막판 저력을 발휘하며 LG 트윈스에 대역전승을 거뒀다.KIA는 12일 광주 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8-10으로 뒤진 9회 김민식의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으로 10-10 동점을 이룬 후 최원준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11-10 짜릿한 역전승을 올렸다. KIA는 이로써 LG전 4연승을 질주했다.

후반기 들어 가파른 상승곡선을 타고 있는 3위 두산 베어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2위 NC 다이노스를 3-0으로 제압했다. 두산은 NC와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13일 맞대결에서 또 이기면 2위로 도약한다. 두산 선발 함덕주는 6이닝을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막는 호투로 6이닝 동안 3실점 한 NC 선발 에릭 해커에게 판정승했다.

전날 단독 8위로 순위를 끌어올린 한화 이글스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시즌 29·30호 홈런을 잇달아 터뜨린 외국인 거포 윌린 로사리오를 앞세워 넥센 히어로즈를 6-1로 꺾었다. 로사리오는 한화 외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30홈런을 작성했다.

SK와이번스는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최하위 kt wiz를 8-3으로 누르고 승률 5할 복귀와 함께 롯데와 공동 6위로 도약했다. 9위 삼성 라이온즈는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13-7로 역전승을 기록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전 여친들은? “취향 소나무네”

“썰전 보다가 소름 돋아서...” 박형준 교수의 새로운 주장

소유진 남편 백종원, 그의 시계는 거꾸로 흘러간다? '나이가 들수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