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5.16 08:27
수정 : 2017.05.16 08:27

최재성 “인재 넘치니 빈 손으로 있어도 괜찮다”

등록 : 2017.05.16 08:27
수정 : 2017.05.16 08:27

“권력을 만들 때, 위기일 때 필요한 사람이다”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인재 영입을 담당했던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6일 거취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인재가 넘치니 원래 있던 한 명쯤은 빈 손으로 있는 것도 괜찮다고 제 마음을 드렸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권력을 운용할 때 적합한 사람이 있고, 권력을 만들 때 적합한 사람이 있다.

순항할 때 필요한 사람이 있고, 위기일 때 필요한 사람이 있다. 지금 무엇인가를 해야 하는 사람이 있고, 무엇인가를 계획해야 하는 사람이 있다”며 “저는 후자에 맞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권력을 만들 때 어울리는 사람이다. 순항할 때보다 어려울 때 더 의지가 일어나는 편”이라며 “지금보다 미래를 꿈꾸는 것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최 전 의원은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 인재가 없어서 전 정권 출신 인사를 중용했다. 특히 외교ㆍ안보, 경제가 그랬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경우 민주정부 1·2기에서 중용됐다”면서 “문 대통령의 당 대표 시절부터 이번 대선에 이르기까지 영입하고 발굴하고 몰려 인재가 차고 넘친다. 오히려 외교ㆍ안보, 경제분야의 경쟁은 다른 분야를 능가할 정도다. (저는) 비켜있어도 무리가 없다”고 당분간 공직을 맡을 뜻이 없음을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이어 “대통령께도 선거에서 이기는 일 외에는 제 거취를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이미 말씀 드렸다. 그 후에 어떤 말씀을 하시길래 꼬박 이틀을 생각했다”고 소개하고 “정치를 그만두기 전에는 정치적이고 권력적인 일은 대통령의 배려보다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 옳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최 전 의원은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문 대통령 개인의 성공을 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의 전제라는 점”이라며 “그래서 걱정되는 일, 언젠가 올 어려움을 막거나 대비하는 일을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게 신세지는 것은 국민께 신세지는 것인데, 정권교체 과정에서 국민께 진 신세를 조금이라도 갚는 일을 택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라며 “이런 저런 하마평과 여러분의 궁금함에 답하는 글이 됐으면 한다”고 남겼다.

최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였던 2015년 사무총장과 총무본부장을 맡으면서 20대 총선을 앞두고 인재영입 작업을 기획ㆍ총괄해 총선 승리에 기여했다.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최 전 의원은 대선 기간 선대위 종합상황본부 1실장을 맡았다. 이후 청와대 인선 과정에서 정무수석 등으로 하마평에 올랐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인사 원칙 위배 논란에 “죄송, 이해 구한다”
경찰, 인권위에 화답 '집회현장에 살수차 등 배치 않겠다'
국정기획위, 실세부서는 기 살리고 적폐부서는 군기 잡기
[박권일의 글쟁이 페달] 자전거 자전거 신나는 여행~ 나도 한번 달려본다
6회 불펜 등판 류현진 ‘끝판왕’ 오승환 앞에서 세이브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그릇된 사고ㆍ언행 반성” 사과
“죽으면 안 돼”… 세월호 희생자가 읽지 못한 마지막 메시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