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5.17 04:40

“의료분쟁조정중재원 소비자 감정위원 늘린다”

등록 : 2018.05.17 04:40

의료 정보 불균형 해소는 미지수

게티이미지뱅크

의료분야에서 유독 공급자(의료진)와 소비자(환자) 사이의 분쟁과 상호 불신이 많은 이유는 의사와 환자 간의 정보 격차가 심하다는 특성 때문이다.

전문 의학지식이 부족한 환자는 의료사고가 의심될 때 심증은 강해도 물증은 부족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의료진과 다퉈야 할 때가 많다.

의료사고의 이런 성격을 감안해 국회와 정부는 2011년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이하 조정중재원)을 만들었다. 그간 성과가 없지는 않지만 소비자, 법조인 등 비의료인 감정위원 비중이 너무 적어 환자 입장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최근 한국일보와 인터뷰에서 “조정중재원에서 의료분쟁을 심사하는 위원 중 비의료인 비율을 좀 더 높이고 소송 수행을 돕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정은영 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장도 16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소비자 측 감정위원 비율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단체 활동 경력 요건을 5년에서 3년으로 낮춰 소비자 감정위원 풀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 과장은 또 “조정ㆍ중재에 실패한 환자에게 심리 지원을 하고, 법원 소송에 대비한 법률 지원도 안내할 계획”이라고 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이런 내용을 담은 법 개정안을 지난달 발의했다.

하지만 그간 조정중재원에 비판적이던 의료계의 저항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6년 이른바 ‘신해철법’의 영향으로 중대한 의료사고가 생겼을 때 의료기관의 동의가 없어도 의료중재원이 분쟁 조정절차를 자동 개시할 수 있게 한 데 대해 일부 의료인들은 여전히 불만이 상당하다. 이 정도 소폭 조정 만으로 고질적인 정보 비대칭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하지만 조정중재원이 비교적 단기간에 자리를 잡은 점에 비춰 비관적으로만 볼 상황은 아니라는 견해도 있다. 2011년부터 조정중재원의 소비자 측 감정위원으로 활동하는 조윤미 C&I소비자연구소 대표는 “경험이 쌓이며 소비자, 법조인 측 감정위원들의 전문성이 확실히 높아지고 있다”면서 “소비자ㆍ법조인 감정위원의 전문성을 더 높일 수 있게 사회적 투자를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잠실야구장 응급구조단 “우리도 9회말 2아웃부터 시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