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12 17:20

세종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사과ㆍ징계 돌입

등록 : 2018.02.12 17:20

대변인실 명의 입장문 통해 공식 사과

교통공사ㆍ문화재단ㆍ로컬푸드 3개 기관 관련자 6명 징계 절차 밟는 중

세종시청사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세종시가 시 산하 3개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시민에게 공식 사과하고, 관계자에 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시는 이날 대변인실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시 산하 도시교통공사와 문화재단, 로컬푸드㈜ 등 3개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시민 여러분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시는 이어 “정부합동조사에 앞서 시 감사위원회가 부적정한 경력직 서류 전형, 기간제 근로자 채용 절차의 문제점 등을 인지해 지난해 12월 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합동조사결과 채용에서도 여러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시는 이 가운데 교통공사의 관련자 2명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됨에 따라 직무정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시는 또 문화재단과 로컬푸드에 대해 기관 처분 조처하고, 채용 담당자 등 직원 4명에 대해 징계절차를 밟고 있다.

시 김재근 대변인은 “이번 일을 계기로 공공기관 채용 시스템 전반을 살펴보고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며 “채용 절차 등 제도 정비와 함께 채용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험평가위원의 과반을 외부위원으로 구성하는 등 면접 평정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채용비리 관련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하고, 해당 기관은 경영평가에서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핵무장까지 거론… 트럼프 압력에 안보 불안 휩싸인 독일
'피해자 말 신빙성 부족' 안희정 '무죄' 선고
안희정 ‘무죄’ 판결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함께해달라”
국회 특활비, 62억원 전체 폐지 합의 아니었다
썩은 음식 먹이고 사체 방치, 동물학대 견주들 입건
결국 강행된 BMW 운행정지, 15일부터 명령서 발송… 수령 즉시 효력 발생
‘1심 무죄’ 안희정 “부끄럽고 죄송하다… 다시 태어나도록 하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