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22 15:20
수정 : 2017.12.22 16:30

올해 ‘화이트 크리스마스’ 없다… 이브엔 전국에 비

등록 : 2017.12.22 15:20
수정 : 2017.12.22 16:30

이브인 24일엔 전국에 5~20㎜ 비 소식

크리스마스 당일엔 대체로 맑을 듯

눈 내린 크리스마스는 3년에 1번뿐

2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문화대 부설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이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르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올해는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에는 전국에 눈 대신 5~20㎜의 비가 내리고, 25일에는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을 기준으로 지난 36년 동안 눈 내린 크리스마스는 3년에 1번 꼴에 불과했다.

기상청은 “23일 늦은 밤에 서울ㆍ경기와 충남 서해안에 비가 시작돼 24일까지 이어지다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면서 “강원 산지와 영서지방에는 비 대신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 10~40㎜, 강원 동해안 5㎜ 안팎, 나머지 전국 5~20㎜이다. 24일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에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그러나 이날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ㆍ세종 영하6도, 파주 영하9도, 춘천 영하8도 등으로 추위가 찾아오겠다. 추위는 28일부터 차츰 풀릴 것으로 보인다.

캐럴이나 영화에서 눈 내리는 풍경이 자주 묘사되는 탓에 ‘크리스마스’ 하면 함박눈을 떠올리기 쉽지만, 사실 과거 크리스마스 당일 눈이 내린 것은 3년에 1번뿐이었다. 1981~2016년 기상청 공식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 기준으로 36년 동안 12월 25일에 눈이 내린 날은 12차례, 산술적으로 약 33%의 확률이다. 이 중에서도 상공에 눈이나 진눈깨비가 흩날렸을 뿐 쌓이지 않았거나, 2015년처럼 적은 양(0.2cm)이 내려 눈이 왔다고 보기 어려운 적도 많다. 기상청은 애초 이 시기에 눈이나 비가 드물다고 전했다. 24, 25일 서울의 평년 강수량(30년 평균)은 1㎜ 미만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