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6.11.22 10:59
수정 : 2016.11.22 10:59

경력단절 전업주부 438만명 ‘추후납부’로 국민연금 수령 가능

등록 : 2016.11.22 10:59
수정 : 2016.11.22 10:59

경력단절 전업주부들이 추가로 보험료를 납부해 10년을 채우면 국민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438만명이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국민연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과거 일을 하면서 국민연금을 납입한 적이 있지만 최소 가입기간 10년을 채우지 못해 연급을 받을 수 없던 이들이 30일부터 추후납부제도를 이용,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예컨대 결혼 전 3년 간 보험료를 내다가 전업주부가 된 A(58)씨는 60세까지 임의가입(2년)을 통해 연금 보험료를 다시 내도 최소 가입기간인 10년을 채울 수 없어 연금을 수령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추납제도를 통해 5년 간 보험료를 더 내고 10년을 채워 연금을 받을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경력단절 전업주부들이 최소 가입기간을 채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이들의 노후 준비가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소득층이 고액의 보험금을 추가로 납부하고 추후에 높은 수준의 연금을 받는 것을 막기 위해, 보험료의 상한선은 월 약 19만원으로 제한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on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