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7.12 13:59
수정 : 2018.07.12 14:01

LG전자 소방관 위해 만든 ‘방화복 세탁기’ 소방서에 기증

등록 : 2018.07.12 13:59
수정 : 2018.07.12 14:01

LG전자가 지난해 말 출시한 방화복 세탁기.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소방관들을 위해 개발한 방화복 세탁기를 소방서에 기증했다.

LG전자는 11일 인천 주안동 인천남부소방서에서 열린 기증식에서 인천소방본부에 방화복 세탁기 20대를 전달했다.

일반 가정용 세탁기는 세탁통이 회전하면서 빨래를 하는데, 이때 생긴 원심력이 방화복 성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이를 막기 위해 LG전자는 세탁통의 회전속도, 헹굼, 탈수 등 세탁 알고리즘을 조절해 방화복 전용 세탁코스를 개발했다. 가정에서 란제리나 울 소재, 기능성 의류 등을 빨 때 사용하는 전용 세탁코스와 비슷한 원리다.

LG전자는 지난해 여름 방화복 세탁기가 부족해 소방관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을 전해 듣고 곧바로 제품 개발에 착수했다. 작년 12월 완성돼 시장에 나온 방화복 세탁기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의 인정시험과 제품검사도 통과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은 “방화복 세탁기가 국민을 위해 애쓰는 소방관들의 노고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11일 인천 주안동 인천남부소방서에서 LG전자 임상무(왼쪽) 어플라이언스B2B담당과 김영중(가운데) 인천소방본부장,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이 방화복 세탁기 기증식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세월호 파란바지 의인, 그는 왜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가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컷오프만 넘기자” 민주당 당권주자 단일화 시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