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6.21 10:58
수정 : 2018.06.21 11:01

얼굴은 비둘기, 몸은 잉어… 돌연변이 물고기 정체는?

등록 : 2018.06.21 10:58
수정 : 2018.06.21 11:01

사진 출처=Newsflare

중국에서 비둘기의 얼굴을 한 물고기가 발견돼 화제다. 전문가들은 수질 오염으로 인한 기형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지난 6월 5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시에서 머리는 비둘기를 닮은 물고기가 발견됐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해당 물고기는 머리는 비둘기를 연상시킨다. 그러나 이 물고기는 잉어다.

전문가들은 “얼굴 부분이 기형인 잉어로 보인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오염 때문에 얼굴에 기형이 생겼을 뿐 전형적인 잉어라는 것.

영국 리버풀 대학 동물생리학 앤드류 코진스 박사는 “수질 오염으로 인한 화학 물질로 머리 골격계에 기형이 유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물고기를 잡은 낚시꾼은 물고기를 촬영한 이후 곧바로 방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에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자존감 UP”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잖아” 독립기관 연준에 노골적 불만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美 DNI국장 “北 핵무기 제거, 1년 안에 못 할 것”
“10년 뒤 아시아 각국서 제2의 손흥민 배출”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