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7.08.11 23:33
수정 : 2017.08.11 23:35

미국 북한 설전에 국제사회 우려 표명

등록 : 2017.08.11 23:33
수정 : 2017.08.11 23:35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 연합뉴스

미국과 북한 간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국제사회가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베를린에서 기자들을 만나 군사적 해법에 반대하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메르켈 총리는 “이번 갈등을 군사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하고 있는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 특히 미국과 중국, 관련 당사국들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이 어리석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결책을 가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언한 직후에 나온 것이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같은 날 북한과 미국이 주고 받는 설전으로 인해 무력 충돌을 할 위험이 굉장히 커졌다며 양측의 자제를 촉구했다. 그는 이날 “상식이 궁극적으로 승리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김병준, 출세위해 노무현 언급 말길… 권력욕 두렵다”
“문대통령 안 좋아했는데, 큰 감동”···청와대에 도착한 편지 한 통
트럼프 “북한 비핵화, 안 서두른다…막후서 아주 긍정적 일 일어나”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