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승임 기자

등록 : 2017.05.19 19:28
수정 : 2017.05.19 23:10

“문재인 대통령 개헌 의지, 공약이니까 당연”

이낙연 총리 후보자 언급

등록 : 2017.05.19 19:28
수정 : 2017.05.19 23:10

“당장 역량 쏟는 것 적철치 않아”

김광수 “李 장남 소득 2배 지출”

증여세 탈루 추가 의혹 제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에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추진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공약이니까 당연하다”면서도 “지금 당장 개헌 논의에 역량을 쏟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퇴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우선순위에 있는 더 급한 일부터 해나가면서 논의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이뤄진 검찰 인사를 사전에 보고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총리의 제청)대상이 아니다”라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그는 이날 출근길에서는 국회와의 소통에 대해 “지금까지 여야정 협의나 당정협의가 공식적 행사로 된 경향이 있는데 이제는 그에 못지 않게 비공식적 소통도 중요시하고 싶다”며 소통 의지를 밝혔다. 그는 “인간과 인간의 관계라는 것이 꼭 테이블 위에서만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의 장남에 대한 증여세 탈루 의혹도 추가로 제기됐다. 국회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이 후보자의 장남이 신고한 2016년 근로소득 원천징수 영수증을 보면 소득을 3,629만원으로 신고했는데 지출은 8,519만원으로 소득에 비해 지출 금액이 2배가 넘는다”며 “부모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것으로 증여세 탈루가 의심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이 후보자의 장남은 마이너스 통장으로 당시 수천만원의 생활비를 충당했기 때문에 증여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방관, 헌신의 DNA] 불보다 뜨거운 ‘헌신의 DNA’
‘신고리 짓되, 원전은 축소’ 묘수… 탈원전 정책 더 탄력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구명조끼는 어디에… 안전 무방비 낚싯배
[나를 키운 8할은] 동화작가 황선미 “결핍이 창작 원천 됐다”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