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5.19 13:19

‘교수 사칭’ 여성들에게 3억 상당 가로챈 30대 구속

등록 : 2017.05.19 13:19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사상경찰서는 대학교수를 사칭해 여성들에게서 투자를 미끼로 총 3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34)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2년 10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49차례에 걸쳐 A(28ㆍ여)씨 등 피해자 3명에게서 2억9,772만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자신을 “대학교수로 고급 아파트를 갖고 있다”며 “투자하면 원금 상환을 보장하고 월 2%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교수를 사칭한 것은 맞지만 투자금은 실제 사업에 사용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