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3.15 13:55
수정 : 2017.03.15 14:02

경찰에 돈… ‘김영란법 위반’ 의사 최고액 과태료

등록 : 2017.03.15 13:55
수정 : 2017.03.15 14:02

법원, 300만원 부과처분

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을 수사하던 경찰관에게 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 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적발된 의사에게 법원이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했다.

지금까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 법률’을 위반해 과태료가 부과된 사례 가운데 최고액이다.

의정부지법 민사26단독 이화용 판사는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모(72ㆍ의사)씨에게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했다고 15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9월 20일 오전 6시쯤 경기 오산시내 한 편의점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다 업무 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씨는 20여일 뒤쯤 경찰 조사를 마치면서 담당 경찰관의 책상에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와 명함을 놓고 돌아갔다.

돈 봉투를 발견한 경찰관은 곧바로 청문관실에 신고했고, 돈 봉투는 김씨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김씨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해 그의 주소지 관할인 의정부지법에 과태료 처분을 의뢰했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사건 당일 실수한 것에 대해 경찰관에게 미안한 마음에 들어 좋은 뜻으로 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재판부는 “공정성과 청렴성을 요구하는 수사 담당 경찰관에게 비교적 큰 액수의 돈을 제공해 비난 받아 마땅하다”며 “다만 돈 봉투 전달 이유에 참작할 만한 사유 등을 고려해 가액의 3배를 과태료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