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7.04.20 17:01
수정 : 2017.04.20 17:01

“2GB 영화 23초만에 다운” SKT ‘LTE 끝판왕’ 내달 상용화

등록 : 2017.04.20 17:01
수정 : 2017.04.20 17:01

다음달부터 갤럭시S8를 쓰는 SK텔레콤 가입자는 2GB 용량의 영화 한 편을 23초 만에 내려 받을 수 있다.

기존 LTE보다 약 40% 빠른 ‘LTE의 끝판왕’ 기술이 상용화하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20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밴드 CA’ 기술을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에 첫 적용한다고 밝혔다. 5밴드 CA는 LTE 주파수 5개를 하나의 주파수처럼 묶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는 기술이다. 고속도로가 넓을수록 차가 빨리 달릴 수 있는 것과 비슷한 개념이다.

5밴드 LTE의 데이터 전송 속도는 700Mbps로, 3밴드인 현 LTE 최고 속도(500Mbps)보다 40% 정도 빠르다. 초고화질(HD)급 영화(2GB) 한 편을 최소 23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다음달 말 서울 등 23개 도시를 시작으로 5밴드 CA를 적용해 연말까지 전체 인구 대비 통신 범위(커버리지)를 51%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당장은 갤럭시S8ㆍS8플러스로만 이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통신업계에서 5밴드 LTE는 ‘4.5세대(G) 이동통신’으로 통한다. LTE의 마지막 단계이자 차세대 이동통신인 5G의 첫 단계라는 뜻이다. 국제이동통신표준화기구 3GPP가 묶을 수 있는 주파수 대역을 5개로 규정했기 때문이다.

5밴드 LTE에 256쾀과 4x4 다중 안테나(MIMO) 기술을 적용하면 1Gbps 이상의 속도도 가능하다. 256쾀은 데이터 전송 효율을 약 33% 올려주고, 4x4 다중 안테나 기술은 데이터 전송량을 2배로 늘려준다. SK텔레콤은 이를 통해 유선 기가인터넷보다 빠른 LTE를 내년 상반기까지 구현하는 게 목표다.

한편 SK텔레콤은 배터리 사용량을 최대 45% 줄여주는 기술(C-DRX)을 이날 LTE 전국망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이용자가 별도 설정을 하지 않아도 2011년 10월 이후 출시된 대부분 LTE 스마트폰에 자동 적용된다. KT는 지난 1일 상용화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SK텔레콤은 LTE 서비스의 최종 진화 단계로 불리는 ‘5밴드CA’ 기술을 갤럭시S8부터 적용해 4.5G 이동통신 시대를 열겠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 모델들이 4.5G 이동통신을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