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5.16 14:52
수정 : 2017.05.16 14:53

경찰, 인허가 대가 뇌물 혐의… 파주시청 압수수색

등록 : 2017.05.16 14:52
수정 : 2017.05.16 14:53

주택과장ㆍ팀장 신병 확보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 파주경찰서는 15일 공동주택 인허가와 관련,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파주시청 주택과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부터 1시간 동안 시청 주택과에서 인허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또 돈을 받은 혐의가 있는 A(58) 과장과 B(44)팀장의 신병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항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