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변태섭 기자

등록 : 2017.05.19 15:13
수정 : 2017.05.19 15:18

대선 후 더 가팔라진 서울 아파트 값

등록 : 2017.05.19 15:13
수정 : 2017.05.19 15:18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대통령 선거가 끝난 뒤 더 가팔라졌다. 재건축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이끄는 모양새다.

19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0.24% 올랐다.

지난주(0.15%)보다 상승폭이 0.09%포인트 확대됐다.

서울 25개 자치구 별로 보면 재건축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둔촌주공아파트가 위치한 강동구(1.11%)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둔촌주공아파트는 재건축을 통해 기존 5,930가구에서 1만1,106가구의 초대형 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게다가 내년 부활을 앞둔 초과이익환수제도 피할 수 있어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강하다는 분석이다. 송파구(0.47%) 성동구(0.32%) 양천구(0.25%) 강남구ㆍ마포구(각 0.2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전세가격 상승률(전주 대비) 역시 강동구(0.76%)가 제일 높았다. 둔촌주공아파트 5,930가구가 당장 7월부터 이주를 시작해야 하는 만큼 전세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송파구(0.24%) 관악구(0.23%) 성동구(0.16%) 동작구(0.15%) 등도 강세를 보였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내각 구성이 완료될 6월 이후에나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팩트파인더] 지표상 ‘경기침체’라 할 순 없지만... 한국 경제 먹구름 꼈다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편파수사 갈등
배우 윤태영 음주 운전으로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