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9.18 17:59
수정 : 2017.09.18 18:12

쌍용건설, 업계 최초 리모델링 1만 가구 수주 눈앞

등록 : 2017.09.18 17:59
수정 : 2017.09.18 18:12

쌍용건설이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한 옥수 극동아파트 투시도. 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이 최근 서울 성동구 옥수 극동아파트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하면서 업계 최고인 리모델링 누적 수주 1만 가구 기록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 쌍용건설은 지난 16일 개최된 옥수극동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596명 중 92%인 546명의 찬성표를 확보해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발표했다.

수주액은 약 2,400억원에 달한다.

1986년 준공된 옥수 극동아파트는 리모델링을 통해 지상 3개 층과 지하 4개 층 등 총 7개 층이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의 지하 1층~지상 15층 8개동 900가구가 지하 5층~지상18층 8개 동 총 1,035가구로 바뀌고, 수직증축을 통해 늘어난 135가구는 일반 분양해 조합원 분담금은 약 20~30% 절감된다. 주차장도 426대에서 1,381대로 대폭 확대되고 다목적실, 카페테리아, 연회장, 휘트니스센터, 도서관 등 각종 편의시설이 신설된다.

가구별 전용면적은 ▦74.76㎡(23형)→91.74㎡(28형) ▦87.09㎡(28형)→105.60㎡(32형) ▦107.71㎡(30형)→130.68㎡(38형) ▦159.71㎡(49형)→177.16㎡(56형) ▦165.08㎡(51형)→181.93㎡(58형) 등 최대 약 30%까지 늘어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준공실적 974가구, 누적수주 약 1만 가구 등 확고한 업계 1위의 실적을 기록 중”이라며 “최근 정부의 부동산 과열 규제 이후 리모델링으로 전환하려는 단지가 늘고 있는 만큼 1기 신도시, 한강변, 역세권 등 입지가 우량한 단지 수주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건설은 업계 최초의 엘리베이터 지하 연장과 지하 2층 주차장 신설, 2개 층 수직증축 성공 및 댐퍼를 통한 내력보강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또한 오금동 아남과 평촌 목련 2ㆍ3차, 수원 동신아파트 등 약 9,500가구의 수주를 확보했으며, 올해 말 시공사 선정이 유력한 855가구 규모의 응봉동 대림아파트를 수주하면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누적 수주 1만 가구를 돌파하게 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