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8.10 00:30

혁신 S펜 장착... 최강의 갤럭시노트9 출격

등록 : 2018.08.10 00:30

삼성전자, 뉴욕서 공개 행사

디스플레이ㆍ카메라 등 최고 사양

S펜, 셀피 찍을 땐 리모컨 기능

다양한 앱 원격 제어도 가능

배터리 용량도 21% 늘어나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갤럭시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이 ‘삼성폰 위기론’을 잠재우기 위해 출격했다.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카메라 등 기본기부터 역대 최강이고, 블루투스 모듈을 품은 ‘스마트 S펜’은 리모컨처럼 진화했다. 여기에 대용량 배터리와 간편해진 ‘삼성 덱스’, 음성인식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 2.0’ 등이 어우러진 갤럭시노트9은 현존 최고 성능의 스마트폰임을 자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공개행사인 ‘갤럭시 언팩(Unpacked) 2018’을 열고 전 세계 언론과 파트너사에 갤럭시노트9을 선보였다.

갤럭시노트9의 시그니처 색상 블루오션에는 노란색 S펜이 들어갔다. 삼성전자 제공

노트9에서 가장 눈에 띄는 혁신은 S펜이다. 펜촉 지름(0.7㎜)과 필압(4,096단계)은 이전과 같지만 펜 중간에 들어간 저전력 블루투스 모듈이 S펜의 기능을 응용소프트웨어(앱)까지 제어하는 단계로 끌어올렸다.

셀피를 찍을 때 스마트폰을 쥔 손으로 힘겹게 촬영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S펜의 버튼만 누르면 된다. 단체사진 촬영 시 타이머도 필요 없다. 슬라이드를 넘기며 프레젠테이션도 가능하다.

S펜은 반경 10m 이내에서 작동하고, 에너지 저장장치 슈퍼 캐퍼시터(Super Capacitor)가 내장돼 갤럭시노트9에 꽂으면 약 40초 만에 완전 충전이 된다. 한번 충전 하면 30분 또는 최대 200번까지 버튼을 누를 수 있다.

S펜은 카메라, 갤러리, 음성녹음, 삼성뮤직, 유튜브, 스냅챗, 스노우, 파워포인트, 한컴오피스 쇼 등 다양한 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이 향후 더 많은 앱에 적용할 수 있도록 S펜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를 공개할 예정이다.

전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는 6.4형(인치)으로 갤럭시S와 노트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크다. 크기는 가로 76.4㎜에 세로 161.9㎜로, 갤럭시노트8보다 가로가 0.6㎜ 줄고 세로가 1.6㎜ 늘어났다. 화면 비율은 18.5대 9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보다 21% 늘어난 4,000밀리암페어아워(㎃h)다. 삼성 스마트폰 중 최고용량 배터리가 탑재되며 갤럭시노트9 두께는 노트8보다 0.2㎜, 무게는 6g 증가했다.

메모리는 6기가바이트(GB) 램(RAM)에 내장 128GB, 8GB 램에 512GB 두 종류다. 8GB 램과 512GB는 삼성 스마트폰 중 처음이다. 최대 512GB인 마이크로SD 슬롯을 추가하면 스마트폰에 무려 1테라바이트(TB)를 담을 수 있다. 지난해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X(텐)의 내장 메모리가 기본 64GB, 최대 256GB인 것과 비교하면 두 배다.

올해 3월 중국 화웨이가 P20시리즈 중 ‘포르쉐 디자인 화웨이 메이트 RS’에 512GB를 적용했지만, 이 제품은 유럽 판매 가격이 2,095만 유로(약 271만원)에 이르는 초고가폰이다.

갤럭시노트9 출고가를 아직 확정하지 않은 삼성전자는 판매를 늘리기 위해 노트8과 큰 차이가 나지 않게 128GB 모델 109만원, 512GB 135만원 수준에서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노트9 카메라에는 눈 오는 날이나 밤, 나무, 산, 꽃, 해변, 인물, 동물 등 20개의 장면을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알아서 조정해주는 장면 최적화 기능이 새로 적용됐다. 촬영 전 별도의 필터를 적용하거나 어울리는 모드로 변환할 필요가 없다. 촬영 시 결함탐지 기능도 더욱 강화돼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 등의 메시지를 보여준다. 갤럭시S9의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 모션’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데스크톱 PC처럼 사용하는 삼성 덱스는 주변 장치 없이 고선명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어댑터 만으로 손쉽게 모니터에 연결된다. 빅스비2.0은 자연어 인식 능력, 개인화 등이 강화돼 말로 식당 검색부터 예약 결제까지 가능하다.

갤럭시노트9은 오는 24일부터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노트9은 일상과 업무를 스마트폰과 함께 하는 사용자에게 필요한 모든 기능과 성능을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밝혔다.

뉴욕=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갤럭시노트9 오션블루 전면(왼쪽부터 순서대로), 메탈릭 코퍼 후면, 미드나잇 블랙 전면, 라벤더 퍼플 후면. 후면의 지문인식 센서는 노트8과 달리 중앙으로 옮겨졌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