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호형 기자

등록 : 2017.03.20 18:46
수정 : 2017.03.21 03:46

[포토] 박 전 대통령 소환 임박! 분주한 서울중앙지검 앞 분위기!

등록 : 2017.03.20 18:46
수정 : 2017.03.21 03:46

▲ 박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남기고 서울지검앞에서 모 방송사가 카메라 앵글 테스트를 하고 있다.

뒤에는 각 방송사의 임시 취재 본부가 설치돼 있다. 이호형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이호형] 20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입구와 주변은 2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벌써부터 취재 경쟁이 뜨거웠다.

특히 포토라인과 취재진과의 거리가 약5m에 불과하고 주변 상황을 고려해 서울중앙지검은 "안전과 경호, 수사 보안을 위해 변호인과 취재진 등 사전 허가자 외에는 외부인 출입 자체가 통제한다" 밝혔다..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단독] 김포·대구·김해·울산공항, 경주 지진급 충격에 붕괴
뒤늦게 정ㆍ관계로 향하는 IDS홀딩스 수사
[단독] 감사원의 으름장… “수리온 전력화땐 재감사”
개에 물리면… 피해자만 억울한 한국
아베 ‘북풍몰이’로 장기집권ㆍ개헌 길 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