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경우 기자

등록 : 2017.10.12 16:01
수정 : 2017.10.12 16:17

“이명박 전 대통령에 준 목포대 명예박사 학위 취소해야”

등록 : 2017.10.12 16:01
수정 : 2017.10.12 16:17

노벨평화상 취소 모의, 시민명예 실추

민주당 목포지역위원회 성명서 발표

목포대 사법 처리‘결과’보고 결정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목포시지역위원회(위원장 김종현)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이명박 정권에서 벌어진‘노벨평화상 취소 모의’는 전남 목포시민의 명예를 난도질 한 것”이라며 “목포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명예박사 학위를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모의는 국가기관이 한 일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천인공로 할 만행”이라고 강조했다.

 목포지역위원회는 목포대가 2005년 이명박 서울시장이 학문과 문화발전에 공헌하고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했다며 수여한 명예박사 학위 취소에 관한 논의를 시작해 줄 것으로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목포대 학칙에 학위를 수여 받은 후 명예를 손상하는 행위에 학위를 취소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며“이명박 정부는 취소 모의뿐만 아니라 블랙리스트, 댓글부대 운영 등 반민주적 적폐로, 명예박사 취소사유로 차고 넘친다”주장했다.

이에 대해 목포대 관계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모의 등으로 지역민의명예실추는 충분히 이해가 되며, 이명박 정부가 벌인 각종 의혹을 놓고 검찰수사가 벌이고 있으니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며“대학원 근거 규정도 있으니 충분히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