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1.10 15:08
수정 : 2018.01.10 19:46

아내 육아휴직은 남편의 육아 해방?

등록 : 2018.01.10 15:08
수정 : 2018.01.10 19:46

남편 27%가 아내 휴직 중 양육ㆍ가사 동참 안 해

게티이미지뱅크

재정적 어려움과 직장에서의 눈치가 육아휴직 사용에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혔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해도 아내는 육아에 상당히 참여하는 반면, 남편은 아내가 육아휴직을 하면 육아를 거의 전적으로 맡기는 것으로 나타나 여성들의 불만이 컸다.

10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육아휴직을 경험한 20~49세 남녀 400명(각각 2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말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육아휴직 결정 시 가장 고민이 됐던 것이 뭐냐’는 질문에 재정적 어려움(31.0%)과 직장 동료 및 상사들의 눈치(19.5%)를 1, 2위로 꼽았다.

이어 진급 누락 등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 영향(10.3%), 경력단절로 인한 경쟁력 저하(6.3%) 등을 들었다.

육아휴직 후 복직 여부를 고민했다는 응답(46.0%)이 절반에 가까웠고, 고민 이유로는 ‘아이를 돌봐줄 곳ㆍ사람이 마땅치 않아서’가 45.1%로 가장 많았다. 퇴직 후 이직이나 창업 하지 않고 무직으로 남아있다는 응답은 남성은 2.0%에 머물렀지만 여성은 12.5%나 됐다.

육아휴직 당시 ‘배우자가 양육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남성은 2.0%였지만, 여성은 27.0%나 됐다. ‘배우자가 가사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남성 1.5%, 여성 26.5%로 20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그 결과 배우자에 대한 양육 참여 불만족도는 여성이 35.5%로 남성(3.5%)보다 10배 이상 높았고, 가사 참여 불만족도도 5.5%(남) 대 37.0%(여)로 큰 격차를 보였다.

육아휴직 기간 동안 배우자와 갈등 경험률은 73.3%였는데, 남성은 갈등 이유로 ‘양육방식 이견’(46.9%)를 가장 많이 꼽은 반면, 여성은 절반 이상이 ‘배우자가 양육을 나에게 전적으로 부담시켜서’(63.3%)라고 답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