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13 08:40
수정 : 2018.02.13 08:43

50대 노숙자 시비 중 10대에 흉기 휘둘러

등록 : 2018.02.13 08:40
수정 : 2018.02.13 08:43

게티이미지뱅크

50대 노숙자가 길 가던 10대 청소년과 시비가 붙자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13일 특수상해 혐의로 이모(54)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씨는 지난 12일 오후 6시 25분께 의정부역 지하상가에서 김모(15)군에게 흉기를 휘둘러 코 부분 3㎝가량이 찢어지는 상처를 입힌 혐의다.

조사결과 이씨는 지하상가 등에서 노숙 생활을 하던 중 김군 일행과 시비가 붙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이씨는 범행 후 달아났다가 김군 일행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인근에서 검거됐다.

이씨는 경찰에서 "치아가 좋지 않아 음식을 잘게 썰어 먹기 위해 과도를 갖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양측을 상대로 왜 시비가 붙었는지 조사 중이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