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6.12 19:00
수정 : 2018.06.12 19:13

으라차차! 보은 모래판 축제 열린다

18일 7회 씨름의 날 기념식

등록 : 2018.06.12 19:00
수정 : 2018.06.12 19:13

16일부터 6일간 단오장사씨름

남녀 7체급 토너먼트로 진행

KBS N 스포츠 중계… 무료 입장

보은 단오장사대회 황소 트로피. 대한씨름협회 제공

단오(음력 5월5일)는 설,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 전통 명절 중 하나다. 우리 조상들은 단오를 한 해 농사가 풍년이 되기를 기원하는 기풍제로 여겨 다양한 민속놀이를 했다. 특히 씨름이 노소 구분 없이 즐기는 단오의 대표적인 놀이였다.

오늘날 단오는 ‘씨름의 날’이기도 하다. 2012년 우리 전통 문화 씨름의 보급 및 활성화를 위해 씨름진행법을 시행하면서 대한씨름협회는 단오와 씨름의 전통적 문화 상징성을 결합, 매년 단오를 씨름의 날로 정했다.

올해 7회째인 씨름의 날을 맞아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대한씨름협회 주최, 보은군씨름협회 주관)가 16일부터 21일까지 6일간 충북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다.

7회 씨름의 날 기념식은 단오날인 18일 대회 개회식과 함께 진행한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장 전수(4명), 후원금 전달(보은군민 10명ㆍ각 30만원), 대학씨름부 지원금 전달(15개 대학ㆍ각 1,500만원), 시ㆍ도회원단체 지원금 전달(17개 시도ㆍ각 500만원)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펼쳐진다.

지난해 단오대회에서 대표 선수와 심판이 선서를 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이번 대회는 남자부 태백급(80㎏ 이하), 금강급(90㎏ 이하), 한라급(105㎏ 이하), 백두급(140㎏ 이하), 여자부(1부ㆍ2부) 매화급(60㎏ 이하), 국화급(70㎏ 이하), 무궁화급(80㎏ 이하)까지 총 7체급이 열린다. 체급별 우승자에게는 장사인증서, 장사순회배, 장사트로피, 경기력 향상지원금(남자 3,000만원ㆍ여자 500만원), 꽃목걸이를 준다. 모든 경기는 토너먼트로 진행되며, 예선전부터 준결승전까지는 3전2선승제, 장사 결정전은 5전3선승제(여자부 3전2선승제)다.

경기는 16일부터 시작한다. 여자부(매화급ㆍ국화급ㆍ무궁화급) 예선-준결승전, 17일 여자부(매화급ㆍ국화급ㆍ무궁화급) 장사결정전, 18일 태백장사 결정전, 19일 금강장사 결정전, 20일 한라장사 결정전, 21일 백두장사 결정전 순이다. 이번 대회는 KBS N 스포츠에서 중계하며, 모든 경기 입장료는 무료(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입장권 배포)다.

한편, 지난해 열린 2017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는 손명호(의성군청)가 백두장사에 올랐다. 한라급은 최성환, 금강급 최정만(이상 영암군민속씨름단), 태백급 장현진(연수구청), 여자부 매화급 양윤서, 국화급 임수정(이상 콜핑), 무궁화급 최희화(안산시청)가 체급별 장사를 차지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왜 피해자의 말은 듣지 않습니까” 김지은씨, 집회 참가자들에 연대 메시지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인포그래픽] 해외여행에 꽂힌 한국인, 항공여객 72%가 국제선
김성태, 김경수 영장 기각에 '문재인 정권 만세 만만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