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7.05.19 19:01
수정 : 2017.05.19 23:33

‘검찰 넘버2’ 김주현 대검 차장도 사의

등록 : 2017.05.19 19:01
수정 : 2017.05.19 23:33

검찰ㆍ법무부 지휘부 무더기 공백

검사장급 ‘항명’ 차원 줄사퇴 전망도

김주현

검찰 내 2인자인 김주현(56ㆍ사법연수원 18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도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오전 이창재(52ㆍ19기) 법무부 장관 권한대행이 사의를 표명한 데 이어 김 차장까지 물러날 뜻을 밝힘에 따라 검찰과 법무부의 지휘부 공백사태는 더욱 깊어지게 됐다.

19일 대검에 따르면 김 차장검사는 “공직을 수행하는 동안 국민을 위하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노력해 왔다. 이제 원활한 검찰 운영을 위하여 직을 내려놓을 때라고 생각하여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서울 출신인 김 차장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3차장검사, 법무부 검찰과장과 대변인ㆍ기획조정실장을 거쳐 2년간 검찰국장을 지낸 등 손꼽히는 '기획통' 검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로써 지난 15일 김수남(58ㆍ16기) 검찰총장이 퇴임한 데 이어 김 차장검사마저 조직을 떠나기로 해 검찰은 수뇌부 없이 새 정부의 검찰개혁 태풍을 맞는 전례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일각에선 검사장급 이상 고위 검사들의 ‘줄사표’ 전망까지 나오는 등 ‘항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