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택회 기자

등록 : 2017.03.17 04:40
수정 : 2017.03.17 04:40

대전시, 현대백 DTV아울렛 승인절차 진행

등록 : 2017.03.17 04:40
수정 : 2017.03.17 04:40

현대백화점이 유성구 용산동 대덕테크노밸리에 건설할 예정인 아울렛과 호텔컨벤션센터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현대백화점으로부터 유성구 용산동 대덕테크노벨리(DTV) 관광휴양시설용지에 대한 세부개발계획 제안서에 대한 검토 및 행정절차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측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사업추진 압박에 나서자 서둘러 행정절차 이행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지역 소상공인들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대기업 특혜와 지역 상권 타격 등을 이유로 강한 반발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 유세종 경제과학국장은 올해 1월 3일 접수한 제안서에 대한 시의 보완요구에 현대측이 13일 최종적으로 보완된 제안서를 제출해옴에 따라 이를 기초로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국장은 “현대측의 제안서에는 관광휴양시설용지의 개발방향에 부합하기 위한 다양한 보완계획이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측은 총 사업비 2,140억원을 투입하여 부지면적 9만9,690㎡에 250개 매장을 갖춘 아울렛과 50실 규모 호텔 및 컨벤션센터를 건립하고, 영화관과 테마공원 등 각종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측은 개발계획과 함께 지역상생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별도 계획도 제출했다.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 취ㆍ창업 지원, 지역상권 상생 등 지역상생 협력기금으로 60억원을 출연하고 앞으로 추가적으로 원도심 지원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해외명품 등 프리미엄브랜드 위주로 매장을 구성함으로써 기존 상권과의 중복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용인원 1,800여명을 지역주민으로 채용하고, 건설업체 총 공사비의 30% 이상을 지역업체와 공동 도급, 로컬푸드 판매장 설치, 대전시 주요 맛집 입점, 청년디자이너 오픈마켓 설치도 계획하고 있다.

현대측은 이를 통해 관외로 유출되던 아울렛쇼핑 수요를 흡수하고 연간 400만명 이상의 외지인 방문으로 관광활성화 등 9,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500억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주민설명회와 주민공람, 도시계획ㆍ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빠르면 7월 중으로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후 행정절차를 거쳐 빠르면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가 2019년 말이나 2020년 초 완공할 예정이다.

유 국장은 “용산동 부지는 대덕테크노밸리 중심에 위치해 있으나 10여년이 넘도록 미개발지로 방치되어 있었다”며 “소상공인 피해를 막기 위해 프리미엄 브랜드 위주로 구성하고 기존 상권과의 중복을 최소화 하는 등 지속적인 협의와 보완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