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17 16:00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의 자신감 "ACL 조 1위로 조별리그 통과할 것"

등록 : 2018.04.17 16:00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이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킷치SC(홍콩)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6차전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현재 톈진 취안젠(중국·승점 10)에 앞서 4승 1패(승점 12점)로 1위에 올라 있다. 최하위 킷치에 패하지만 않으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전북은 앞서 2월 킷치와 홍콩 원정 경기에서 6-0으로 크게 이긴 바 있다.

최 감독은 17일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시즌 초 목표는 K리그는 선두권에 있는 것이고, 챔피언스리그는 조별리그에서 1위로 통과하는 것이었다"며 말했다. 이어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지만, 반드시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선수 기용과 관련해선 "로테이션을 하는데 선수들이 모두 잘해주고 있다. 어떤 조합을 하더라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승리를 확신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박병호 효과'는 언제쯤, 넥센의 한숨

BAT코리아, 유상증자 왜…배당금 늘리기 꼼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윤종원 “규제 풀어 민간이 하고픈 것 해야 혁신성장 가능”
“회식은 왜 업무시간이 아닌지…” 주 52시간제 무색한 회식문화
[오은영의 화해] 형의 상습폭행 어렵게 고백했는데 외면... 가족과 연을 끊고싶어요
계엄 세부문건 4개월간 비공개∙잇단 구설수… ‘풍전등화’ 송영무
일 서툰 외국인에게 최저임금 적게 주자?
KTX 해고승무원, 승무원 아닌 사무영업직 복귀... 향후 갈등 소지
[김호기의 100년에서 100년으로] “역사란 더 나은 사회를 향한 행진”... 분단 시대 선구적 탐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