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3 09:18

[이슈+] 더 보이즈-스트레이 키즈 활약 기대되는 이유

등록 : 2018.02.03 09:18

크래커 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 그룹 더보이즈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더 보이즈와 스트레이 키즈가 올해 가요계 새로운 다크호스로 부상할 수 있을까.

워너원, JBJ, 레인즈 등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2 출신 프로젝트 그룹들이 가요계 대세로 떠오르면서 더 보이즈나 스트레이 키즈처럼 한 소속사에 적을 둔 신인 보이 그룹은 오히려 보기 힘들어졌다. 두 그룹의 향후 활동이 K팝 전망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더 보이즈와 스트레이 키즈는 크래커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지난해 말 각각 론칭한 신인 보이 그룹이다. 각 12인조와 9인조로 많은 인원수를 자랑한다. 데뷔 전부터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며 대중성 확보에 주력했다.

올해 가요계에서 새로운 보이 그룹의 탄생은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다. 데뷔 및 재데뷔가 유력한 데뷔조들은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과 JTBC ‘믹스나인’에 출연하고 있고,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 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기획사에서는 올해 새 그룹 론칭 계획이 아직 없다. YG엔터테인먼트가 SBS ‘K팝스타’ 출신 방예담이 포함된 그룹을 데뷔시킬 것을 예고하긴 했으나, 수장 양현석이 ‘믹스나인’에 참여하고 있기에 빠른 시일 내에 데뷔하긴 어려울 것으로 점쳐진다.

더 보이즈와 스트레이 키즈에게 그래서 올해는 아주 중요한 해다. 지난해 말 데뷔한 이들은 사실상 올해 데뷔한 것과 다름없다. 경쟁이 될만한 신인 그룹이 나오지 않는 올해에 의미 있는 성장을 만든다면 앞으로 이들은 소위 ‘꽃길’을 걷게 될 가능성이 높다.

한 소속사에 적을 둔 신인 보이 그룹에게 거는 가요계의 기대도 높다. 워너원이나 JBJ 등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발탁된 멤버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의 경우 개별 팬덤의 힘이 세다. 이 경우 상대적으로 리스크에 약하다. 멤버 한 명이 부정적 이슈에 휘말릴 경우 개인팬의 이탈이 팀 전체 팬덤 약화로 곧장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각 멤버들의 개별 활동이 부각될 경우 수익 창출에 크게 기여하는 콘서트 등 공연 진행이 어려워진다.

더 보이즈는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최종 순위 19등을 기록한 주학년이 속한 그룹이다. 크래커엔터테인먼트는 주학년에게 일방적으로 쏠릴 수 있는 팬덤 집중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이들을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방송된 MBC뮤직 리얼리티 프로그램 ‘꽃미남 분식집’에 출연시켰다. 약 2개월 간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더 보이즈는 ‘팀’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었고, 그 결과 이들은 데뷔 쇼케이스에 약 4,000명의 팬들을 불러들였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 그룹 스트레이 키즈

스트레이 키즈는 갓세븐과 트와이스를 형, 누나로 둔 JYP엔터테인먼트의 신규 그룹이다. 글로벌 팬덤을 보유한 선배들의 지원에 힘입어 데뷔 이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간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 등 여러 인기 여성 그룹을 론칭시킨 JYP엔터테인먼트는 상대적으로 보이 그룹에서는 약세를 보여왔다. 이 때문인지 JYP엔터테인먼트는 스트레이 키즈를 데뷔시키며 큰 실험을 했다. 소속사가 아닌 그룹의 리더 방찬이 멤버를 직접 구성하게 했으며, 데뷔 곡 역시 직접 쓰게 한 것이다.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자작곡으 데뷔한 그룹은 일찍이 없었다.

자신의 생각을 곡으로 풀어냄으로써 팬들과 친밀 관계를 높이는 건 앞서 방탄소년단 등 여러 그룹을 통해 성공 가능성이 입증된 방법이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스트레이 키즈는 탈 JYP식 방법으로 슈퍼 루키로 향하는 꿈의 행보를 시작했다.

사진=크래커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북한 선수단, 8일 입촌식...한국은 7일

방송에서 분석한, 방탄소년단의 '인기비결'은?

[G-7] 이상화의 평창 금메달이 특별한 이유

대한민국종합 7위 5 7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