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9.14 17:33
수정 : 2017.09.14 20:33

민주당, 국민의당과 확전 자제 숨고르기

국민의당 원색적 비난에 일단 대응 자제

등록 : 2017.09.14 17:33
수정 : 2017.09.14 20:33

국민의당 공세에 맞대응 안해

“金 인준안 처리 설득 나서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 인준 부결 책임을 놓고 국민의당과 연일 가시 돋친 설전을 주고 받던 더불어민주당에 변화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내부적으로 아직 국민의당을 향한 격앙된 감정이 가라앉지 않았지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낙마까지는 막아야 한다는 위기감 때문에 숨 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국민의당은 14일 민주당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김이수 후보자 인준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만 늘어놨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구제불능인 당과 협치를 기대했던 국민의당이 순진했다”며 “상대는 협치할 생각도 능력도 자질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도발성 공세에 맞대응을 자제했다. 원색적인 비난을 접한 추 대표는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국민의당이 제기하고 있는 호남 예산 홀대론에 맞불을 놓기 위해 15일 광주에서 열기로 했던 예산정책협의를 연기했다. 연기 이유에 대해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김명수 후보자 국회 인준 상황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과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많았다.

원내지도부 역시 국민의당을 향한 자극성 발언을 최대한 배제한 채 김명수 후보자 인준의 당위성을 강조하는 데 치중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김명수 후보자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야당은 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 말고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과 신경전에서 민주당이 먼저 발을 빼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김명수 후보자 인준의 시급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양승태 대법원장 퇴임이 예정된 24일 전까지는 김명수 후보자 인준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를 피하려면 처리 시한이 열흘도 채 남지 않은 것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김명수 후보자 인준 처리를 위해서는 결국 국민의당 설득에 나서야 하지 않겠느냐”며 “소모적인 감정싸움으로 얻을 실익이 없다는 게 지도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