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9.11 18:48
수정 : 2017.09.11 23:58

“MB 국정원, 김미화ㆍ김제동 찍어내려 했다”

등록 : 2017.09.11 18:48
수정 : 2017.09.11 23:58

국정원 개혁위 적폐청산TF 보고

박원순 시장 ‘종북인물’로 규정

국가정보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방송인 김미화ㆍ김제동 등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의 퇴출을 압박한 것으로 11일 밝혀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인물’로 규정해 견제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날 국정원 적폐청산TF로부터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 저지른 새로운 불법 활동 사실을 보고받고 원 전 원장 및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 등에 대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를 권고했다. 박원순 시장을 견제한 불법 행위와 관련해서는 원 전 원장 등에 대해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개혁위에 따르면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ㆍ예술계 특정인물과 단체에 겨냥한 압박 활동을 지시했다. 이에 국정원은 2009년 7월 김주성 기조실장을 팀장으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한 뒤 해당 연예인에 대한 ▦프로그램 배제ㆍ퇴출 ▦소속사 세무조사 ▦프로그램 편성 관계자 인사조치 등 전방위적 압력을 가했다. 국정원 공작 대상에 오른 문화ㆍ연예계 인물은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등 문화계 6명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 등 배우 8명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 김구라 김제동 등 방송인 8명 ▲윤도현 신해철 김장훈 등 가수 8명이다. 당시 청와대에서도 문화·연예계 인사의 좌편향 실태 파악을 수시로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이 박원순 시장과 관련해 언론에 공개된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 방안’ 등 2건의 문건을 포함한 심리전 활동 외에 2009년부터 변호사 신분의 박 시장에 대한 비판활동을 벌여온 사실도 확인됐다. 2009년 9월 박 시장이 국정원 민간사찰 의혹을 제기하면서 원 전 원장은 박 시장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지만 법적 공방 끝에 2010년 9월 국정원이 패소했다. 해당 기간 원 전 원장은 ‘박원순 비리의혹 폭로’ 등을 지시했고, 이에 심리전단은 다음 아고라와 인터넷 매체, 중앙 일간지 등에 박 시장을 비판하는 토론글과 댓글, 독자 투고, 시국광고를 게시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청탁금지법 1년] 청렴문화 기폭제 ‘3ㆍ5ㆍ10’ 규정… 농수축산업계는 고통 호소
민주당 “MB맨 불러라” 한국당 “文 정부 인사ㆍ안보 참모 나와라”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제멋대로 고금리 증권사 신용융자대출, 19년 만에 손본다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