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8.01.05 16:34
수정 : 2018.01.05 16:50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에 오석근 감독

등록 : 2018.01.05 16:34
수정 : 2018.01.05 16:50

오석근 신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위원장에 오석근(57) 영화감독을 임명했다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5일 밝혔다.

신임 위원장의 임기는 8일부터 2021년 1월 7일까지 3년이다.

오 신임 위원장은 영화 ‘네 멋대로 해라’(1992)와 ‘101번째 프로포즈’(1993) ‘연애’(2005)를 연출했고, ‘집행자’(2009) 등을 제작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등을 지냈다.

영진위는 지난해 6월 김세훈 전 위원장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문제로 사퇴한 이후 위원회를 새로 구성했다. 위원장 선임을 끝으로 영진위는 9인으로 이뤄진 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문체부는 “신임 위원장 임명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이후 실추된 영진위의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고 다양한 영화 정책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서울대, 조국 민정수석 논문 표절 본조사 착수
[단독] 검찰, MB정부 민간인 불법사찰도 재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