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18 10:09
수정 : 2017.04.18 10:35

교장실 출입문 잠근 예지중고 만학도 2명 벌금형

업무방해 혐의

등록 : 2017.04.18 10:09
수정 : 2017.04.18 10:35

만학도 등 600여명이 재학 중인 대전예지중ㆍ고

교장 겸 이사장의 갑질 논란으로 학내 갈등이 야기된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대전예지중ㆍ고의 교장실 출입문을 잠근 혐의로 기소된 만학도들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 12단독 김민경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56ㆍ여)씨 등 예지중ㆍ고 학생 2명에게 벌금 3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 등은 갑질 논란을 야기한 B씨가 교장직에서 물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난해 3월 2일 오후 5시 40분쯤 대전 서구 예지중ㆍ고 1층 교장실 출입문을 자물쇠로 잠가 B씨의 학교 운영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만학도 등 600여명이 재학 중인 이 학교에선 지난해 초 B씨의 금품 상납 요구 등 갑질 논란으로 학내 갈등이 발생해 1년 넘게 파행이 이어졌다. B씨는 이달 초 ‘대전시교육청의 이사 전원 취임 취소 결정이 너무 가혹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B씨의 분향소를 이 학교 교장실에 차렸지만, 교직원들이 이를 철거해 반발하기도 했다.

글ㆍ사진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글로벌 Biz리더] 마작에 빠졌던 실업자, 유통업이란 ‘풍차’ 향해 돌진하다
홍준표 '위안부 문제보다 미래를 봐야…한·미·일 핵동맹 필요'
[인물 360˚] 비트코인, 대체 누가 만들었을까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