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등록 : 2018.04.04 17:21
수정 : 2018.04.04 21:31

美 “천안함 폭침은 北 소행” 조작극 주장 일축

“입장 없다”고 밝힌 靑과 엇박자

등록 : 2018.04.04 17:21
수정 : 2018.04.04 21:31

지난달 2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8주기 천안함 용사 추모식'에서 유가족 및 참석자들이 천안함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다루는 문재인 정부와 미국의 태도가 대비를 이루고 있다.북미 사이의 중재를 모색하는 한국 정부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모습이 역력한 반면, 미국은 천안함 폭침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잇따라 북한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이 한국의 조작극이라는 북한 주장을 일축했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VOA와의 통화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이 한국의 조작극이라는 북한 노동신문 주장에 대해, 미국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2010년 5월19일 발표된 국제 합동조사단의 보고서는 천안함이 북한 잠수함에서 발사된 북한 어뢰에 의해 침몰했다는 결과를 압도적으로 보여주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거 평가를 반영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의 이런 입장은 전날 천안함 폭침과 관련한 질의에 ‘입장이 없다’고 밝힌 청와대 반응과는 크게 결이 다른 것이다. 앞서 관영 노동신문을 통해 “남조선 보수패당이 조작해낸 치졸한 모략극인 천안호 침몰사건의 진상은 이미 만천하에 폭로됐다”고 주장했던 북한은 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명백한 것은 천안호 사건이 친미 보수 정권이 동족 대결을 위해 고의적으로 조작한 특대형 모략극”이라며 연이틀 비난공세를 폈다.

미 국무부는 더 나아가 연평도 포격 사건에 대해서도 북한을 비난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연평도의 한국 민간인과 군인을 정당한 이유 없이 공격한 북한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