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6.12.18 15:33
수정 : 2016.12.18 15:33

한국인 나트륨 섭취량 5년새 19% 줄어

등록 : 2016.12.18 15:33
수정 : 2016.12.18 15:33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량이 5년 사이 2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나트륨 섭취 저감화 정책 추진현황 및 향후 과제’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나트륨 섭취량(하루 섭취량 기준)은 2010년 4,785㎎에서 지난해 3,871㎎으로 줄었다.

5년 전과 비교해 19.1% 감소한 셈이다.

식품업계가 꾸준히 나트륨 저감화 노력을 한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보고서는 “나트륨을 섭취하는 주요 식품은 배추김치, 장류, 라면 등”이라며 “식품 중 나트륨 함량 감소가 전체 나트륨 섭취량 감소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우리 국민의 나트륨 섭취량은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실정이다. 일본, 미국, 영국의 최근 나트륨 섭취량은 각각 3,807㎎, 3,756㎎, 3,200㎎이다. 나트륨 과잉섭취는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에 해당하는 위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인 기준 하루에 나트륨을 2,000㎎ 이하로 섭취할 것으로 권고하고 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