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5.17 18:34
수정 : 2018.05.17 18:50

트러스톤자산운용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 찬성”

등록 : 2018.05.17 18:34
수정 : 2018.05.17 18:50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트러스톤자산운용이 국내 기관투자자 중 처음으로 현대모비스의 분할ㆍ합병 안건에 찬성표를 던졌다.오는 29일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국내외 기관 투자자 사이에 팽팽한 표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17일 ‘집합투자업자 및 투자회사등의 의결권 행사 및 불행사’ 공시를 통해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분할ㆍ합병안에 찬성 의견을 내겠다고 밝혔다. 트러스톤은 현대모비스 지분 0.09%(8만6,375주)와 현대글로비스 0.19%(7만503주)를 보유하고 있다.

트러스톤 관계자는 “회사가 제시한 지배구조 변경안이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할 것이란 점에서 찬성한다“며 “더 나은 지배구조를 제시할 수 없다는 점에서 경영진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분할ㆍ합병안은 중장기적으로 현대차 그룹의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본다”며 “분할 비율도 기존 주주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합병도 동등한 가치 평가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트러스톤은 그 동안 주주총회에서 적극적인 의견을 밝혀 온 기관투자자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지난해 1~3월 열린 주주총회에서 트러스톤의 반대 비율은 10.4%로, 지난해 국내 기관투자자의 주총 안건 반대 평균 반대 비율 2.8%보다 매우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2월에는 기관투자자의 의결권 행사 가이드라인인 스튜어드십 코드를 국내 기관투자자 중 네번째로 도입하기도 했다.

앞서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꼽히는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지난 15일 보고서를 통해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분할ㆍ합병 안건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을 권고했다. 현대모비스는 주총에서 핵심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ㆍAS부품 사업 부문으로 분할한 다음 모듈ㆍAS부품 사업 부문을 현대글로비스에 합병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 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9월 유엔 총회서 남북미 회동? 군불 때는 한미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선수 데니스 텐 피습 사망
‘저자세 외교’ 해명 꼬이는 트럼프, 언론에 화풀이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