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07.20 16:07
수정 : 2017.07.20 16:08

우승상금 3,000만원…시니어 바둑 리그 24일 개막

등록 : 2017.07.20 16:07
수정 : 2017.07.20 16:08

20일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2017 한국기원 총재배 시니어 바둑 리그 개막식에서 김인 한국기원 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기원 제공

시니어 바둑 기사들이 반상의 대결을 펼치는 2017 한국기원 총재배 시니어 바둑 리그가 24일 개막한다.

시니어 바둑 리그에 참가하는 7개 팀은 20일 서울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개막식에 모여 열정 넘치는 대결을 펼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대회장을 맡은 김인 한국기원 이사는 개막식 인사말에서 "시니어들의 승리욕은 젊은 후배 기사들에게 뒤지지 않는 만큼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재미있는 바둑을 선사해주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올해 두 번째를 맞는 시니어 바둑 리그에는 경기 부천판타지아(감독 양상국), 경북 상주곶감(감독 박성수), 전남 영암월출산(감독 한상열), 충북 음성인삼(감독 박종열)과 강원 삼척해상케이블카(감독 윤종섭), 서울 사이버오로(감독 유건재), 부산 KH에너지(감독 김성래) 등 7개 팀이 출전한다.

정규리그는 총 42경기 126국으로 펼쳐진다. 한 경기당 세 판의 대국을 펼쳐 다승 팀이 승리한다. 제한시간은 30분에 초읽기 40초 5회다.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3판 2선승제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피언결정전으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첫 경기는 24일 열리는 삼척해상케이블카와 영암월출산의 대결이다.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1,500만원이다. 우승 상금과 별도로 승자 50만원, 패자 30만원의 대국료를 지급한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