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18 19:55
수정 : 2017.11.18 19:56

北리수용·中쑹타오 회담…"지역 정세 의견 교환"

등록 : 2017.11.18 19:55
수정 : 2017.11.18 19:56

김정은의 쑹타오 접견은 19일 이뤄질 가능성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시진핑 특사로 방북하는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귀빈 통로로 들어가고 있다.베이징=연합뉴스

북한의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1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수용 동지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특사인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송도(쑹타오) 동지 사이의 회담이 18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 쌍무관계를 비롯한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하였다"라고만 전하고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노동당 국제부장을 겸임하는 리수용은 쑹타오 부장의 카운터파트로, 이번 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회담에는 북측에서 리창근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중국 측에서는 특사 일행과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대사가 함께 참석했다.

북한과 중국의 당 대 당 회담이 이날 열린 것으로 미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쑹 부장 접견은 19일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중앙통신은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17일 쑹 부장을 만나 담화했다며, 쑹 부장은 최 부위원장에게 중국공산당 제19차 대회 결과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쑹 부장은 최 부위원장에게 "중조(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관계를 계속 발전시켜나가자"는 중국공산당의 입장을 설명하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선물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