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현성 기자

등록 : 2017.02.22 16:36
수정 : 2017.02.22 20:54

특검, 박채윤 대표 뇌물공여 구속기소

안종범 김진수에 5900만원 제공

등록 : 2017.02.22 16:36
수정 : 2017.02.22 20:54

청와대 ‘보안 손님’으로 불리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선 진료’하고 미용시술까지 한 김영재 성형외과 의원 김영재 원장의 부인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가 22일 서울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그는 이날 오후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서재훈기자

의료용품 제조업체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 박채윤(48ㆍ사진)씨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기소됐다.박씨 남편이자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 단골 성형외과 의원 김영재(57) 원장도 의료법 위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2일 박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씨는 2014년 8월부터 2016년 5월까지 안종범(58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가족에 현금과 명품 가방 등 4,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또 김진수(59) 전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에게 1,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네 모두 5,900여만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다.

특검은 박씨 회사가 중동 등 해외 진출을 시도할 때 정부 도움을 받고,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15억원짜리 연구ㆍ개발(R&D) 과제(의료용 실 개발)를 따내는 등 특혜를 받은 것이 거액의 금품을 제공한 대가였다고 판단했다. 특검은 애초 김 원장 부부에게 청와대 차원에서 계획된 지원액이 무려 250억원대였던 정황도 파악했다.

특검은 또 청와대 ‘보안손님’이던 김영재 원장을 의료법 위반(진료기록부 허위 작성)과 국회 위증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다. 그는 최순실씨를 진료하면서 가명인 ‘최보정’으로 진료기록부를 작성하고, 박 대통령에게 최소 3, 4차례 필러와 보톡스 등 시술하고도 지난해 12월 국회 3차 청문회에서 전면 부인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강진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