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8.13 17:22
수정 : 2017.08.13 17:23

‘제2회 서울사랑 마라톤’ 내달 3일 한강공원서 출발

등록 : 2017.08.13 17:22
수정 : 2017.08.13 17:23

작년 9월 ‘제1회 서울사랑 마라톤 대회’ 참가 선수들이 출발하는 모습. 서울시 육상연맹 제공

한국일보와 서울특별시 육상연맹이 주최하는 ‘제2회 서울사랑 마라톤 대회’가 다음 달 3일 오전 8시30분부터 한강공원 뚝섬 수변 광장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엘리트와 생활체육을 아우르는 무대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1993년부터 2015년까지 19번 열렸던 생활체육육상대회는 지난해 초 엘리트와 생활체육 통합 뒤 그 해 9월 ‘제1회 서울사랑 마라톤 대회’로 확대 개최됐고 약 2,000여 명이 참가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올해 대회는 하프마라톤, 10Km, 5Km 등 세 종목으로 펼쳐지며 전국의 신체 건강한 마라톤 동호인과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체육회, 서울주택도시공사,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준희 한국일보 사장, 변창흠 서울육상경기연맹 회장, 민상기 건국대 총장 등도 참석한다. 주최 측은 “전국 다양한 계층의 마라톤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대회로 생활체육 활성화와 저변확대, 시민들의 건전한 여가와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한은 “올해 성장률 3.0%” 전망치 올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