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등록 : 2017.07.17 09:45
수정 : 2017.07.17 09:45

추미애 “적폐 5범, 우병우 전면적 재수사해야”

등록 : 2017.07.17 09:45
수정 : 2017.07.17 09:45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오대근기자

여권이 청와대 문건을 고리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 전 수석에 대한 철저한 재수사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추 대표는 “문서 내용만 봐도 왜 박근혜정권이 마지막까지 민정수석실에 대한 특검의 압수수색을 결사적으로 막아왔던 이유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청와대에서 발견된 국정농단 자료는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된 만큼,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의 질서 유지를 위해 (문건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국정농단 주범이 모두 구속된 상태에서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은 두 차례나 기각됐는데, 이는 압수수색 방해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며 “적폐 5범으로 특검에서 끝내 오르지 못한 봉우리인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전면적이고 철저한 재수사를 강력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가 우 전 수석을 정면 겨냥한 데는 문건이 작성될 당시 우 전 수석이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다는 점에서다.

청와대는 여러 근거를 토대로 해당 문건들이 2014년 6월부터 2015년 6월 사이, 1년 사이에 작성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 문건이 발견된 캐비닛이 배치된 사무실은 박근혜정부에서 민정수석실이 사용했던 공간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 전 수석은 2014년 5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이후 지난해 1월 공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민정수석비서관을 맡았다.

율사 출신인 박범계 최고위원도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청와대 문건은 국정농단을 밝힐 스모킹 건”이라며 “그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던, 특정한 장소가 발견된 만큼 관계자들이 수백 명이 되는 게 아니다”며 “자필 문건의 작성 주체를 발견하기 위해선 우병우 전 민정수석까지 포함해서 소환조사 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지원사격을 가했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은 캐비닛 문건에 대해서 금시초문이란 입장이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중 ‘캐비닛 문건의 존재를 아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언론 보도를 봤습니다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청와대는 (우 전 수석이) 재임 당시 생산한 문서라고 하는데, 보거나 한 것 없나’라고 재차 묻자, 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 드렸다”는 짤막한 대답과 함께 재판장으로 향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