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록 : 2018.05.17 11:18
수정 : 2018.05.17 12:05

[우리말 톺아보기] 행복하자

등록 : 2018.05.17 11:18
수정 : 2018.05.17 12:05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양화대교’라는 노래의 가사다. 이 노랫말을 통해 ‘행복하자’를 처음 접했을 때 나는 이 표현이 거슬렸다. 물론 지금은 노래에 익숙한 만큼 ‘행복하자’란 표현도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처음엔 왜 ‘행복하자’가 거슬렸을까? 내가 ‘행복하다’의 품사가 형용사임을 특별히 의식했기 때문일 거다. 상태를 나타내는 말인 형용사는 그 속성상 어떤 식으로 행동할 것을 요구하는 명령이나 청유문의 서술어로 쓰기 어렵다. ‘오늘부터 예쁘자/예뻐라’나 ‘오늘부터 높자/높아라’란 표현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를 근거로 글쓰기 선생님은 형용사를 명령이나 청유문의 서술어로 쓰면 안 된다고 가르친다.

그런데 “다시 볼 때까지 건강해라/건강하자.”나 “어떤 상황에서든 침착해라/침착하자.”라는 표현은 자연스럽기만 하다. 형용사를 명령이나 청유문의 서술어로 쓰지 않는다는 걸 문법적 원칙으로 삼는다면, ‘건강하게 지내라/지내자’나 ‘침착하게 대처해라/대처하자’로 표현하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사실 이런 표현에까지 문법의 원칙을 일률적으로 적용할 순 없다. 이쯤 되면 이러한 표현들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이유를 찾는 게 합리적이다.

사람들은 ‘건강하다’나 ‘침착하다’를 ‘그러한 상태에 이르기까지 의식적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인식하는 듯하다. ‘당당하자, 솔직하자, 정직하자’가 자연스러운 것도 그 때문이리라. 이는 분명 ‘예쁘다’나 ‘높다’의 쓰임과는 다른 점이다. 그렇다면 형용사가 명령과 청유문의 서술어로 쓰일 수 있느냐는 결국 그 형용사의 의미에 대한 언어적 인식이 어떠한가에 달린 것이다. ‘행복하자’가 자연스러운 우리들에게 ‘행복’은 ‘애써 도달해야 할 어떤 경지’가 되어버린 게 아닐까?

최경봉 원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