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공

등록 : 2017.11.24 08:37
수정 : 2017.11.24 08:38

수능 이후 2.0 이상 여진 2회···인천 해역서 2.6 지진

등록 : 2017.11.24 08:37
수정 : 2017.11.24 08:38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과 여진의 주요 발생 위치. 기상청 제공

23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난 이후 잠잠했던 포항 지진의 여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11시27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 지역에서 규모 2.3의 여진이 나타났다.발생 깊이는 14㎞이며 최대 진도는 2이다. 이는 지난 15일 포항시에서 발생한 규모 5.4 본진의 여진으로 파악됐다.

규모 2.0 이상의 여진이 나타난 건 22일 오후 10시15분께 이후 약 25시간 만이다. 수능이 치러지는 동안에는 지진동을 느낄 수 있는 규모의 여진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시17분께도 포항시 북구 북쪽 7㎞ 지역에서 규모 2.3의 여진이 발생했다. 발생 깊이는 8㎞이며 최대 진도는 3이다.

포항 5.4 본진 발생 당일 33회의 여진이 발생했지만 16일에는 16회로 급감했다. 17일에는 3회, 18일에는 0회를 기록하며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19일 규모 3.5 지진 등 5회의 여진이 나타났다.

20일에는 규모 3.6 여진이 한 차례 발생했다. 21일에는 규모 2.0과 2.1, 2.4 등 3차례의 여진이 이었으며 수능 예비소집일이었던 22일에는 규모 2.0~2.5의 여진이 두 차례 있었다. 수능 당일에는 규모 2.0 미만의 여진이 4차례 발생했다.

현재까지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총 65회 발생했다. 규모 2.0∼3.0 미만이 59회, 3.0∼4.0 미만이 5회, 4.0∼5.0 미만이 1회 등이다.

기상청은 또 이날 오전 0시29분께 인천 옹진군 연평도 남서쪽 79㎞ 해역(북위 37.23도·동경 125.04도)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로비로 美 보수 정계 접근”… 美, 러시아 20대 여성 체포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백운규 “탄력적 근로시간제 업종별 분석 중… 현장목소리 듣겠다”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