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름 기자

등록 : 2016.09.02 21:17
수정 : 2016.09.02 21:17

조선일보 기자들, 사측에 ‘송희영 사태’ 진상조사위 요구

등록 : 2016.09.02 21:17
수정 : 2016.09.02 21:17

조선일보 노동조합이 2일 ‘송희영 전 주필 사태’와 관련해 발행한 노보.

조선일보 기자들이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초호화 외유’를 제공 받은 의혹이 제기된 송희영(62) 전 주필과 관련해 회사 측에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31일 조선일보가 1면에 내보낸 사과문만으로는 독자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는 내부 구성원들의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조선일보 노동조합은 2일 오후 ‘이대로 묻어두면 미래는 없다’란 제목의 노보를 발행해 “본지와 독자의 신뢰 관계를 뒤흔든 이번 사태가 노사의 미래를 좌우할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거듭나는 계기로 삼기 위해 뼈를 깎는 각오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를 위해 회사 측에 ▦독립적인 진상조사기구 구성 ▦윤리위원회 또는 감사실 신설 ▦간부들에 대한 다면 평가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과 30일 노조가 각 부 대의원과 전ㆍ현직 조합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회사 측에 대국민 사과 표명을 요구해 회사가 이를 받아들였지만 조합원 대다수는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회사의 사과가 미흡하다”는 의견을 내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요구사항을 전달한 배경에 대해 노조는 “할 말은 한다고 자부해 왔던 우리가 할 말을 잃었다. 그만큼 (내부 구성원들의) 충격은 컸고 독자들의 충격과 실망은 이보다 더하다”며 “ ‘조선일보 기자들은 남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독자들의 성토가 연일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합원 다수가 송 전 주필 파문의 원인으로 경직된 조직 문화, 내부 비판과 성찰 시스템 부족을 꼽았다”며 “일방통행식 조직문화가 근본적으로 바뀌지 않으면 힘 있는 사내 고위층의 일탈이 또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곽수근 조선일보 노조위원장은 “무엇보다 독자 신뢰 회복을 최우선으로 삼고 이를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노사가 함께 구체적인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