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준호 기자

등록 : 2017.10.10 15:17

경북 신도청에 명품 경북도서관 내년 12월 문 연다

등록 : 2017.10.10 15:17

연면적 8,283㎡ 지하 1층 지상 4층 71만권 보존서고

경북도서관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신도청을 명품 문화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경북도서관이 내년 12월 신도시 문화시설 3지구에 들어선다.

도서관은 연면적 8,283㎡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71만권 규모의 보존서고, 450석의 열람석, 강당, 문화교실, 회의실, 사무실, 식당 등 시설을 갖추게 된다.

주요 시설을 보면 보존서고와 독도사료관, 일반열람실, 자료실, 정기간행물실, 어린이 열람실 등이 있고 신도시 주민과 방문객의 평생교육과 문화생활 향유를 위한 문화교실과 디지털열람실 등이 들어선다.

이 도서관은 경주 옥산서원 ‘독락당’(讀樂堂ㆍ책 읽는 즐거움이 있는 공간)을 주제로 ‘지식과 문화가 함께 하는 통섭의 공간’, ‘한국적 친환경 디자인’, ‘첨단 IT 기술과 융합된 도서관’ 개념을 담게 된다.

지난 6월 기공식을 한 이 도서관은 현재 지하 1층 골조공사가 진행 중이며 1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배성길 경북도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은 “경북도서관이 문을 열면 신도시의 창의적 교육연구와 복합문화공간의 기능을 수행하는 명품 도서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사람이 휘두른 각목 맞은 ‘길고양이’… 현상금 내건 케어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