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준호 기자

등록 : 2017.10.10 15:17

경북 신도청에 명품 경북도서관 내년 12월 문 연다

등록 : 2017.10.10 15:17

연면적 8,283㎡ 지하 1층 지상 4층 71만권 보존서고

경북도서관 조감도. 경북도 제공

경북 신도청을 명품 문화도시로 조성하기 위한 경북도서관이 내년 12월 신도시 문화시설 3지구에 들어선다.

도서관은 연면적 8,283㎡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71만권 규모의 보존서고, 450석의 열람석, 강당, 문화교실, 회의실, 사무실, 식당 등 시설을 갖추게 된다.

주요 시설을 보면 보존서고와 독도사료관, 일반열람실, 자료실, 정기간행물실, 어린이 열람실 등이 있고 신도시 주민과 방문객의 평생교육과 문화생활 향유를 위한 문화교실과 디지털열람실 등이 들어선다.

이 도서관은 경주 옥산서원 ‘독락당’(讀樂堂ㆍ책 읽는 즐거움이 있는 공간)을 주제로 ‘지식과 문화가 함께 하는 통섭의 공간’, ‘한국적 친환경 디자인’, ‘첨단 IT 기술과 융합된 도서관’ 개념을 담게 된다.

지난 6월 기공식을 한 이 도서관은 현재 지하 1층 골조공사가 진행 중이며 1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배성길 경북도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은 “경북도서관이 문을 열면 신도시의 창의적 교육연구와 복합문화공간의 기능을 수행하는 명품 도서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