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8.01.20 19:27
수정 : 2018.01.20 19:50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등록 : 2018.01.20 19:27
수정 : 2018.01.20 19:50

MB 청와대서 다스 경영 챙긴 인물 의심

‘다스 실소유주ㆍ140억 회수’ 수사 탄력

이명박 전 대통령 .한국일보 DB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20일 신학수(61) 다스 감사 등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전ㆍ현직 임직원 3,4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다.

신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고향 후배로 다스 아산공장 공장장을 지내다가 MB 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민정1비서관을 지낸 뒤 2015년 7월부터 다스 감사로 일했다.

신씨가 청와대와 다스를 오가며 일했던 경력 때문에 그가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다스 경영에 관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검찰이 MB 최측근인 신씨까지 수사대상으로 공식화함에 따라 MB를 겨냥한 수사강도를 갈수록 높이는 모양새다.

실제로 검찰 수사는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분위기다. 김성우 전 사장은 최근 검찰에 자진 출석해 “다스 설립과정에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제출하면서, 다스와 이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던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MB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인 양모씨도 검찰에서 의미 있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 동안 BBK 주가조작 피해자가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가 다스 투자금 140억원 회수에 관여했다”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해 왔다.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이용해 민간회사인 다스의 송사에 관여해 다른 피해자들보다 투자금을 먼저 돌려 받는데 개입했다면 형사처벌 가능성이 있다. 김재수 전 총영사는 2007 BBK 투자금 반환소송에서 다스 측 대리인으로 활동했으며, 2008년 이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이례적으로 LA 총영사에 발탁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지난 1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 자동차부품업체 다스 정문.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