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1.27 08:02
수정 : 2016.01.27 08:04

덴마크 의회, 난민에 “체류비 내라”

등록 : 2016.01.27 08:02
수정 : 2016.01.27 08:04

26일 자콥 엘레만-젠슨 덴마크 자유당 이민문제 대변인이 덴마크 망명신청자의 소지품 중 일부를 압류하는 법안 투표에 앞서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코펜하겐(덴마크)=AFP 연합뉴스

덴마크 의회가 26일(현지시간) 난민들의 덴마크 체류 비용 조달을 위해 망명 신청자들이 1만 크로네(174만원) 이상의 귀중품을 소지했을 경우 경찰이 압류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국제사회에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덴마크 의회는 이날 3시간 여의 토론 끝에 소수 자유당 정부가 제출한 이 법안을 81 대 27로 가결시켰다.

야당인 사회민주당과 이민에 반대하는 덴마크인민당이 법안을 지지했다. 의원 1명이 기권했고 70명이 불출석했다.

법안 원안에는 난민이 지닐 수 있도록 허용되는 물품의 가격이 3천 크로네(52만 원) 이하로 돼 있었으나 논의 과정에서 상향 조정됐다. 덴마크 국민이 사회보장 혜택을 받기 전에 가격이 1만 크로네 이상인 자산을 처분토록 한 복지 규칙과 같은 수준으로 상한을 조정한 것이다.

덴마크인민당의 마르틴 헨릭센은 이 법안이 “나라를 위한 옳은 한 걸음”이라며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이민 관련 규정을 강화하는 등 더 많은 일들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법안에 반대한 레드-그린연합의 요하 슈미트-닐센은 “이 법은 사람들에게 공포를 심어 덴마크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려는 상징적인 움직임”이라고 말했다.

유럽이사회 인권위원회, UN인권위원회, 국제사면위원회 등이 이 정책을 비판했다. 스테판 두자릭 UN 대변인은 “전쟁으로 고통 받은 이들을 난민으로서 공감과 존중으로 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덴마크는 작년에 약 2만 명의 망명 신청자를 받았으며, 국가 인구 대비 망명 신청자 수용 비율이 유럽연합(EU)에서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였다. 덴마크에 앞서 독일 일부 주들도 난민들로부터 자금을 거두고 있으며 스위스 역시 망명 신청자들에게 1,000스위스 프랑(996달러)을 납부하도록 하고 있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