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7 06:54

'손흥민 풀타임-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아포엘에 대승

등록 : 2017.09.27 06:54

토트넘 손흥민./사진=토트넘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손흥민(토트넘)이 2017-2018시즌 2호골을 기록하는데 실패했다.

그러나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비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손흥민은 27일 오전(한국시간) 키프로스 니코시아 GSP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2차전 아포엘과 2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그는 지난 23일 웨스트햄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를 쉬었지만 이날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경기에 나섰다. 손흥민은 전방과 양 날개를 오가며 토트넘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몇 차례 슈팅했지만, 득점을 올리는 데는 실패했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1차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시즌 1호 골과 함께 토트넘의 3-1 승리를 이끈 바 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7.0점의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이날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델리 알리의 결장에도 해리 케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0으로 크게 이겼다.

토트넘은 이날 도르트문트를 3-1로 꺾은 같은 조 레알 마드리드와 승점(6점)과 골득실(+5), 다득점(6)까지 동률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18일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조 1위를 놓고 다툰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추석, 금융에 물들다②]안전한 귀향길, '차량무상점검·단기운전자확대' 언제나 옳다

JTBC '뉴스룸' 서해순, 해명 나섰지만 의혹만↑ “남편 죽었는데 50분 후 신고?”

스피스ㆍ토머스 절친 듀오 앞세운 美골프, 7연승할까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