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7.09.19 10:16
수정 : 2017.09.19 10:20

박원순도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하겠다”

등록 : 2017.09.19 10:16
수정 : 2017.09.19 10:20

“민주주의 근간 해치는 적폐 청산돼야”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1차 시장, 구청장 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하겠다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운영됐던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자였던 배우 문성근, 방송인 김미화씨 역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밝힌 바 있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 해 보인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의 첫 마디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고소 고발 조치였다. 박 시장은 “서울시와 시민, 그리고 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한다”며 “(박원순 제압 문건 사건처럼) 권력을 남용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며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일이다”고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박원순 제압문건과 그 실행은 저와 제 가족뿐 아니라 청년실업자에 대한 제압이었고 (또) 비정규직 노동자 제압, 서울시 공무원을 넘어 서울시민을 향한 그런 제압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000만 시민이 선출한 서울시장에게도 이처럼 압력을 보냈는데 평범한 시민에게는 얼마나 심했겠냐”며 “기나긴 헌신으로 만든 민주정부 수립을 허사로 만들고 국가의 근간을 흔들었다”고 성토했다.

박 시장은 “검찰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말로 모두발언을 마쳤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10년 끊었지만... 지금도 필로폰 말 들으면 몸이 먼저 반응'
[단독]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대통령 관저로 들어갔다”
[오은영의 화해] 평생 원망했던 엄마가 시한부... 어떻게 보내드려야 할까요
MB에 충성하자니 검찰 수사 탄탄... 김백준 딜레마에
수도권ㆍ비수도권 갈등이 영ㆍ호남 갈등보다 더 심각
'문학의 제단에 삶을 바친 내 아내 정미경...'
조코비치 만난 정현, 이제 애송이가 아니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