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3 08:14
수정 : 2018.05.23 08:15

트럼프, 文대통령 중재력에 “A+ 주겠다”… “아주 좋은 친구”

등록 : 2018.05.23 08:14
수정 : 2018.05.23 08:15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 정상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환담하다 악수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굉장히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문제 해결과 관련,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느냐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 "그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다른 시각을 보여왔다.그는 합의를 성사시킬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에는 이전에 매우 (북한에 대해) 강경한 정권들이 있었고 지금은 문 대통령이 있다"며 "문 대통령 전에도 비슷한 (대북) 태도를 취했던 정권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옆자리에 앉아있던 문 대통령을 향해 "그는 매우 유능하고 역량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매우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단지 북한이나 한국이 아니라 전체 한반도를 위해 좋은 일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을 평가했다.

이어 "그래서 나는 문 대통령을 엄청나게 신뢰하고 있다"며 "지금 그(문 대통령이)가 하는 방식이 우리가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정말로 도와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전망과 관련, "과연 합의가 이뤄질지 안 이뤄질지는 누가 알겠는가. 협상이란 게 그런 거다. 누가 알겠는가. 협상이란 게 어떻게 될지는 결코 알 수 없다"라며 "100% 확실해 보이는 협상도 깨질 수 있고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협상이 어떨 때는 쉽게 타결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협상에 대해 경험이 많다. 누구보다도 잘 안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문 대통령을 가리켜 "좋은 사람이며 매우 유능한 사람이다. 나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인 것이 한국으로선 아주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 대한 칭찬을 이어가던 중간에 "이해할 수 있도록 통역을 해 주겠느냐"고 통역에게 말하기도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보며 "나 잘 했느냐. 더 이상 더 좋게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A+(플러스)' 점수를 준 것"이라고 웃었다. 두 정상은 웃으며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준비와 관련 문 대통령으로부터 특별히 어떤 조언을 듣고 싶으냐는 질문에 "그게 우리가 여기 함께 있는 이유이다. 그가 가졌던 회담(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통화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기 때문에 그동안 이야기를 안 한 것이 많지 않다"고 친밀감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한의 태도 돌변과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영향력 행사 가능성을 거듭 제기하면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정은의 두 번째 만남에 대해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의견이 있으면 듣고 싶다"며 "중국 이웃 나라에 사는 만큼 곤란하게 하고 싶지는 않다"고 '배려'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모두발언에서도 "문 대통령과 꽤 긴 시간 알고 지냈고 아주 좋은 친구가 됐다"고 문 대통령을 '아주 좋은 친구'라고 칭하며 "우리는 여러 문제에 대해 협력하고 있다. 물론 북한 문제가 단연 큰 협력 대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본 군함도 강제노역 세계유산위원회 결정문에 반영될 듯
이인규 전 중수부장 “논두렁 시계는 원세훈 기획” 거듭 주장
[포토뒷담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투표를 다시 한 까닭은
“아무도 없나요” 모두가 당황할 때 천사가 나타났다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김부선 “주진우 녹취파일, 내가 유출한 것 아냐”
일병이 장교병실? 지드래곤 ‘특혜 입원’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