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5.18 10:59
수정 : 2017.05.18 10:59

잦은 시동꺼짐의 원인 현대차 3종 '스타렉스ㆍ쏘나타ㆍ그랜저' 리콜

등록 : 2017.05.18 10:59
수정 : 2017.05.18 10:59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 왜건, LF 쏘나타 등 일부 차량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부 제공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현대자동차의 스타렉스 왜건, 쏘나타, 그랜저 등 3종의 차량에 대해 리콜이 실시된다.

18일 국토교통부는 현대차에서 제작ㆍ판매한 승용ㆍ승합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한다고 밝혔다.

먼저 그랜드 스타렉스 왜건(TQ 유로6)의 경우 연료공급호스 연결장치의 제작 결함으로 연료 누유로 인한 시동꺼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2월 12일부터 2016년 3월 30일 사이 제작된 1만5,333대이다.

현대차 LF 쏘나타 LPI, IG 그랜저 LPI 등 2종의 경우 연료펌프 내부 부품의 제작불량으로 역시 시동꺼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7년 3월 22일부터 2017년 4월 7일 사이 제작된 쏘나타 1,949대, 그랜저 993대가 해당된다.

이번 리콜 조치가 내려진 차량은 오는 19일부터 현대차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